[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SK텔레콤이 오는 5월 11일부터 4일간 전산 시스템을 전면 개편함에 따라 일부 서비스 제한이 발생할 수 있음을 공지했다.

SK텔레콤은 오는 5월11일 오후 8시부터 15일 오후 12시까지 전산 시스템으로 전면 교체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해당기간 내 제한되는 고객 서비스를 10일 밝혔다.

해당 기간 내 이용이 불가한 서비스는 SK텔레콤 상품·서비스의 신규가입, 번호이동, 변경, 해지, 요금납부, A/S 등 관련 업무다. SK텔레콤 대리점, 지점, 고객센터, 미납센터, 온라인사이트, AS센터 등 온·오프라인 고객 서비스가 제한된다.

기존 가입 고객의 이용 중인 이동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멤버십 할인 등 이용에는 문제가 없다. 또 고객센터를 통해 통화품질 등 일부 제한적인 상담과 분실정지 및 해제 요청이 가능하다.

SKT 관계자는 5월 시스템 개편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시스템 구축 리허설과 사용자(대리점·판매점·고객센터 직원) 대상 테스트를 수 차례 실시한 바 있다고 밝혔다.

SKT 측은 개편 한달 전인 오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고객에게 홈페이지, MMS(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 청구서, 유통망 등을 통해 사전 안내를 진행하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