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대통령 선거일인 오는 5월 9일 증권시장 등이 휴장한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는 5월 9일 증권시장 등이 휴장하며 주식·채권시장, 파생상품시장, 장외파생상품 청산업무, 일반상품(석유·금·배출권 등) 등의 매매가 이뤄지지 않는다.

거래소 관계자는 조기 대선으로 대통령 선거일이 임시 공휴일임에 따라 증권시장도 공직선거법에 따라 휴장한다며 기존에 대통령 선거일로 지정됐던 오는 12월20일은 매매거래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