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은 21일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진행된 회의 기록을 문재인 후보 측이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은 앞서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에 의견을 물어봤다고 적은 자신의 회고록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쪽지'를 공개한 후 이날 총장으로 있는 북한대학원대 앞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 주장) 기록 얘기가 나와서 개인 기록과 문서를 공개한 것"이라며 "더 공개할 게 있으면 (문재인 후보 측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행동이 정치적으로 비치는 것은 의도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가 방송에서 제 책이 사실에 입각하지 않고 쓴 것으로 묘사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밝힐 필요가 있었다"며 "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비화됐으나 색깔론이나 종북으로 연결시킬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그 시점에서 국가 운영할 때 어떻게 판단하느냐의 문제"라며 "지금 와서 사실관계를 다 호도하고, 부인하기 때문에 진실성의 문제라고 본다. 이 문제를 색깔이나 정치이념의 문제가 아닌 판단과 진실성의 문제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송 전 장관은 또한 "남북대화는 양쪽에서 손을 잡고 해야 하는데, 북한이 칼자루를 쥐고 우리가 칼끝을 쥐고 앉아서는 남북대화가 될 수 없다"며 "지속력 있는 남북대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교훈을 찾기 위해 책을 썼다"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