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지웅 기자] 평범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가진 여주인공 오구실의 소소한 일상을 담아낸 드라마 ‘오구실 시즌3’가 누적 조회수 1500만을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구실 시즌3에서는 특히 평범한 30대 직장인들이 공감 가는 스토리와 감성을 자극하는 아기자기하고 포근한 스타일의 인테리어가 눈길을 끄는 드라마다.

사진 제공= 72초TV ‘오구실’ 시즌 3 캡쳐 화면
주인공 오구실의 침실은 그레이 톤의 컬러에 폼폼이 트리밍이 돋보이는 침구류와 니트 소재의 베드 스프레드, 거실은 모노 톤의 커튼과 소파에 기하학 패턴이 더해진 쿠션으로 모던한 무드를 표현했다. 주방과 욕실 곳곳에서도 작은 사이즈의 스톤웨어 화분, 매트한 소재의 디스펜서 등 소소한 생활 인테리어 소품으로 꾸며졌다. 오구실의 인테리어 소품들은 ‘H&M’ 홈 컬렉션 제품으로 알려졌다.

H&M 홈은 ‘집을 위한 패션’을 고객들에게 제공한다는 목표로 인테리어를 위한 다양한 시즌 제품과 트렌드,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H&M 홈은 잠실 롯데월드몰점, 부산 NC서면점, 용산 아이파크몰점,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스타필드 하남점, 청주 지웰시티몰을 포함해 전국 6개 매장에 위치해있다. 한편 오구실 시즌3는 매주 화, 목 밤 10시 72초TV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페이지, 네이버 TV 및 피키캐스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웅 기자  whatalife8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