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비용을 한국 측에 요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정부 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영국 로이터 통신이 이같은 내용의 트럼프 취임 100일 인터뷰를 보도한 직후 임성남 제1차관 주재로 긴급회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주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북핵' 외교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공석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일단 공식적인 발언 창구를 국방부로 일원화하고 진위 파악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보도된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는 주둔군지위협정(SOFA) 관련 규정에 따라 '우리 정부는 부지·기반시설 등을 제공하고 사드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 측이 부담한다'는 기본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한편 트럼프는 27일(현지시간)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비용 10억달러(1조1300억원)을 내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 대통령이 사드 배치 비용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어 한미FTA를 겨냥해 “한국과의 ‘끔찍한(horrible)’ 무역협정도 재협상하거나 종료할 것”이라고 밝혔다.사드 비용뿐만 아니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불만도 표출했다.

윤 장관을 비롯한 대미(對美) 외교라인이 대거 미국에 있는 만큼 현지에서 외교채널을 최대한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가에서는 한국과의 방위비분담금 협상 등을 앞두고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접근한 것일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정부가 사드 비용을 지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만큼 미국이 한국에 사드 비용을 계속해 요구할 경우 이 문제를 놓고 한미 양국 간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