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북한이 이병호 전 국정원장 등의 실명을 언급하며 연일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한국 국가정보원(국정원)이 자신들의 최고수뇌부에 대한 테러를 기도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2일 이병호 전 국정원장 및 가담자들을 체포해 공화국으로 인도하라고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중앙검찰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최고 존엄을 노린 특대형 국가테러범죄의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에 대한 형사소추를 이 시각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자신들의 형법 제8조를 언급하며 “특대형 국가테러범죄의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을 즉시 체포해 우리 공화국으로 인도할 것을 해당 당국에 요구한다”며 “미중앙정보국 조직자, 남조선 전 국정원 원장 리병호, 국정원 팀장 한가놈, 국정원 요원 조기철, 청도나스카상무유한공사 사장 허광해놈들은 형사책임을 져야 할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미국과 남조선은 공화국 최고수뇌부를 노리고 감행한 특대형 국가테러범죄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을 지체 없이 체포해 공화국으로 넘겨야 한다”며 “중앙검찰소는 테러범죄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을 마지막 한 놈까지 법정에 끌어내 공화국의 이름으로 무자비하게 처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