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트위터코리아가 신창섭 사업총괄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트위터코리아는 15일 신창섭 사업총괄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 신임 대표는 지난 2013년부터 트위터의 한국 내 광고 전략 수립 및 영업을 총괄하며 트위터코리아의 급격한 매출 신장에 기여한 바 있다.

트위터는 올 1분기 일간 이용자 수가 지난해 1분기 대비 글로벌 기준 14% 성장했다. 한국의 경우 정치 상황에 영향으로 글로벌 평균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 80% 성장해 글로벌 지사들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트위터코리아는 신 대표의 취임 이후 K-POP, 방송, 스포츠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이용자를 위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신 대표는 연세대학교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했으며, 휴렛패커드, 팁코소프트웨어, 구글코리아 등에서 IT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판매, 인터넷 플랫폼 광고 사업 등을 담당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