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등 논의 위해 방한한 매튜 포틴저(오른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보좌관과 앨리슨 후커 NSC 한반도 보좌관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한·미 양국이 오는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했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오전 여민관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양측은 6월 말 워싱턴에서 조기에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상세 일정과 의제 등은 외교 경로를 통해 추가적으로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관련 준비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의견도 교환했다. 미국의 확고한 대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 간 공동노력을 강화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무엇보다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한 공동방안을 추가로 모색키로 하고, 양국 정상 간 비전의 공통점을 재확인했다.

▲궁극적 목표는 북핵의 완전한 폐기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의 동원 ▲올바른 여건이 조성되면 북한과 대화 가능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 간 공동 방안 모색 등을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회동 중인 회의장을 방문해 7분간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간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면서 “정상 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홍석현 특사를 이번 주 중 파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포틴저 선임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정상 간 통화 내용도 극히 만족스럽다.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을 통해 깊이 있게 논의하기 바란다”고 답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