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기상청이 천리안위성 1호의 뒤를 이을 차세대 정지궤도 기상위성에 탑재될 기상탑재체의 개발이 완료됨에 따라 위성체와의 조립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정지궤도 기상위성은 적도 약 3만6000km 상공에서 지구 자전 속도와 같은 속도로 움직이며 동일한 영역을 지속해서 관측하는 위성이다.

차세대 기상탑재체는 기상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해 지난 4월, 미국 로체스터에서 우주환경시험을 통과했다. 이후 5월 2일 국내로 입고돼 약 2주 동안 탑재체 성능 시험을 완료했다.

기상청은 4개 부처(△기상청 △미래창조과학부 △환경부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차세대 기상위성(GK-2A, 천리안위성 2A호) 개발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2012년부터 차세대 기상탑재체를 개발해 왔다.

2018년 하반기 차세대 기상위성을 발사한다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기상위성 보유국에서 일본과 미국에 이어 3번째 차세대 기상위성 보유국으로 격상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차세대 기상위성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더 나아가 기후변화 대응에 취약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재난대응 지원 및 기상산업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