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위장전입 논란에 직접 입장을 표명하면서 꽉막혔던 정국의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수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의 논란은 그런 준비 과정을 거칠 여유가 없었던 데서 비롯된 것이다는 점에 대해서 야당 의원들과 국민들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하면서 공약의 기본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공직배제 5대 원칙'을 어기게 된 데 대한 대통령의 사과라기보다는 이같은 인사가 이뤄질 수 밖에 없는 현실을 해명하는 형태에 가까웠다.

이날 회의 전까지만 해도 문 대통령이 어느 정도 수위에서 발언 수준을 조율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는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발언의 수위 조절을 통해 스스로 원칙을 어겼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는, 적절한 지점에서 절충점을 찾았다.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야당에 뺏기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