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경기도교육청이 외국어고등학교와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를 폐지를 위해 재지정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3일 월례 기자간담회에서 "외고와 자사고가 학교를 계층화·서열화하고 있다. 고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없어져야 한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그는 "외고와 자사고를 재지정하지 않고 일반고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이에 따른 대안으로 교과 중점학교 운영을 생각하고 있다. 현재 부천지역 28개 일반고 전체를 외국어·과학·예술 등의 중점학교로 지정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지역 외고와 자사고는 각각 8개교, 2개교 등 모두 10개교다. 7837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외고와 자사고는 5년마다 재지정를 위해 도교육청의 운영성과평가를 받는데, 도내 학교들은 2014년 7월과 2015년 5월 평가를 통해 재지정됐다.

하지만 도교육청의 이런 방침으로 2019~2020년 이 학교들의 재지정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첫 대상은 2019년 재지정 평가가 예정된 안산 동산고(자사고)로, 도교육청은 이 학교를 일반고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 외 다른 학교의 재지정 평가 시기는 2020년이다.

도교육청은 다만 재지정 평가 시점 전까지는 이 학교들의 기존 체제를 유지, 신입생도 받는다는 방침이다.

이를테면 내년에 외고나 자사고에 입학한 신입생이 2019~2020년 학교의 일반고 전환과 관계없이 졸업까지 기존 외고나 자사고생 지위를 보장, 불이익이 없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 교육감은 "재지정 평가라는 제도부터 없애야 한다. 제도가 있어도 재지정하지 않겠다"며 "교육청의 의지를 확실히 보여줘 학교 혼란을 막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시·도교육감에게 위임된 재지정 평가와 교육부 장관이 (외고·자사고)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규정(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선하겠다는 의미"라며 "제도 개선 방안 등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고·자사고 폐지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 공약으로, 첫 교육부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상곤 전 경기도 교육감 또한 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