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특보, ‘북핵 동결 시 한미 연합훈련 축소’ 발언 논란
한국당, “文대통령, 당장 문 특보 파면하고 추가 발언 막아야”
바른정당, “문 특보, 김정은 특보 역할 그만하고 사퇴하라”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보수 야당은 19일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한미 군사훈련 축소’ 발언과 관련, “한미 동맹을 위협하고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문 특보는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특보는 최근 한미동맹에 심각한 균열을 가져올 수 있는 발언을 작심한 듯 쏟아냈다”며 “한미연합훈련 축소와 중단은 북한과 중국이 줄곧 주장해온 입장을 대변한 말”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많은 국민은 이 같은 발언이 정부의 속내를 그대로 밝힌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면서 “만약 문 특보가 한 발언이 이 정부의 뜻이 아니라면 문 대통령은 문 특보를 당장 파면하고 추가적인 발언을 중단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청와대는 정부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하지만 일개 교수가 동맹 국가인 미국에 가서 한·미 군사훈련 축소와 전략 자산 전개 축소를 발언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되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청와대를 압박했다.

오 대변인은 이어 “대한민국 안보보다 김정은 정권 수호에 심혈을 기울이는 문 특보의 언행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면서 “청와대는 정부 공식입장도 아닌 말로 한·미 동맹마저 위태롭게 하는 문 특보를 당장 사퇴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의 우드로윌슨센터와 한국 동아시아재단이 공동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할 경우 한미 군사훈련의 규모를 줄이는 방안을 미국과 협의할 수 있고 ▲한반도에 배치된 미국의 전략자산 무기 역시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파장이 커지자 청와대는 19일 “해당 발언들이 앞으로 있을 여러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문 특보에) 엄중히 전달했다”면서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측은 “문 특보의 발언은 어디까지나 개인 아이디어 중 하나로 보면 될 것 같다”며 “(주한미군 전략무기와 한미연합군사훈련 축소) 부분들은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될 사항이지 어느 한 분이 말씀하신다고 해서 실행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