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홍준철 기자] ‘빅4’(안희정, 박원순, 홍준표, 황교안)에 끼지는 못하지만 지난 대선에서 주목받은 인사들이 있다. 바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 유승민 의원이 있다. 이 시장을 제외한 안 전 대표와 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일합을 겨뤘지만 기대보다 높지 않은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안 전 대표의 경우 대선이 끝나자마자 반성의 시간을 보내며 재기의 발판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문준용 취업 특혜 제보 조작 사건’으로 최대의 시련을 맞고 있다. 안 전 대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말했지만 정계은퇴를 묻는 질문에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안 전 대표의 사과에도 당 안팎에서 ‘안철수 책임론’은 여전하다. 뒤늦은 사과에 알맹이가 없다는 혹평 속에 ‘제보 조작 사건’으로 안 전 대표가 내세웠던 ‘새정치’는 사실상 끝났다는 냉정한 평가를 받고 있다. 여권 내에서는 호남 민심 역시 이번 사건으로 결별 선언을 할 공산도 높은 만큼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생명도 끝나는 것 아니냐는 냉소적인 반응도 보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 경선 후보로 나서 차기 대권 주자로 자리매김을 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있다. 그러나 차기 대권 가도는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이 시장의 앞길에는 성남시장 3선 도전, 서울시장, 경기지사 도전이 놓여 있다. 연말에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겠다는 이 시장은 성남시장 도전보다 몸값이 올라간 만큼 광역단체장 도전에 무게를 두고 있다.

변수는 박원순 시장에게 달렸다. 이 시장은 박 시장이 서울시장 3선 도전에 나설 경우 서울시장선거에 출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럴 경우 본인은 경기지사나 성남시장에 나서야 한다. 하지만 둘 다 위험성은 있다. 일단 경기지사는 민주당 경선이 만만치 않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3철 중 한 명인 전해철 의원의 출마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3철’의 산을 넘었다고 해도 경기도가 넓고 접경지역 특성상 보수적인 성향이 강하다.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맞서 진보적 색채가 강한 이 시장이 필승할지도 미지수다.

그렇다고 이 시장이 3선에 도전할 경우 당선은 기대해볼 만하겠지만 차기 대권 행보와는 멀어질 공산이 높다. 일단 수도권 기초단체장으로 중앙무대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다. 또한 한국정치 특성상 3선 국회의원, 3선 시장이 갖는 ‘노회한 이미지’도 대권 출마에 부담이다.

반면 박 시장이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해 서울시장에 나설 경우에는 경기지사보다는 해볼만하다는 평가다. 그러나 역시 경선을 통과해야 하는 만큼 조직과 당세가 약한 이 시장이 도전이 순탄치 않다.

유승민 의원의 대권 가도도 마찬가지다 이 의원은 현재 특별한 발언은 삼간 채 간간이 TV출연을 통해 대중과의 거리를 좁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대중과의 스킨십을 통해 이 의원 자체의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계획으로 보인다.

문제는 당이다. 현재 간신히 원내교섭단체를 유지할 수 있는 최소 의석수인 20석을 갖고 있다. 만약 한 명이라도 탈당해 한국당으로 입당할 경우 당이 존폐 기로에 설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 내년 지방선거를 치르기전 당이 와해될 수 있어 가장 큰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