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지난해 4월 10일 서울 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연합)이 발표한 ‘서울시내 관광버스 주요 상습 불법 주정차 발생지역 대기오염도(이산화질소·NO2)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구 신세계백화점 일대의 대기오염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측정 결과를 살펴 보면 NO2는 경복궁~청와대(40ppb), 동대문 패션거리(54ppb), 건대역 롯데백화점(52ppb), 중구 신세계백화점~롯데백화점(79.5ppb), 창경궁~과학관(41.1ppb), 시의회~대한항공(53ppb), 동화면세점(58.1ppb), 잠실올림픽경기장(67ppb), 명동역(50ppb), 광나루 뷔페(60.3ppb) 등으로 조사됐다.

중구 신세계백화점 일대는 79.5ppb로 10곳의 조사지역 중 가장 높았다. 이 수치는 세계보건기구(WHO) 권장기준(40ppb)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잠실올림픽경기장(67ppb), 광나루 뷔페(60.3ppb) 등도 WHO 권장기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나머지 7곳 역시 국제 기준치를 넘어섰다.

환경연합은 지난해 3월 21일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24시간 동안 서울 시내 10곳의 대기오염도를 측정했다.

환경연합에 따르면 자동차 배출가스는 도심지역 초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NO2가 주요 오염물질인 것으로 분석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