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협상 파업을 가결했다. 올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6년 연속 파업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노조는 13~14일 조합원 5만274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는 4만4751명이 참여한 가운데 3만3145명 찬성으로 가결했다. 조합원 재적 대비 찬성률 65.93%이다.

노조는 오는 17일 중앙노동위(중노위)에서 조정중지가 결정되면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다. 노조가 파업하면 지난 2012년 이후 6년 연속이다.

현대차 노조 올해 요구안에는 ▲기본급 월 5만4883원 인상 ▲성과급 전년도 순이익의 30% 지급 등이 포함됐다. 주간연속2교대제 8+8시간 완성, 해고자 원직복직,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보장 합의 체결 등도 요구안이다.

앞서 노조는 올해 20차례 협상에서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지난 6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바로 중앙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바 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