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육군은 4일 최근 갑질 피해 논란이 일고 있는 공관병의 운영실태 확인과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주일간 공관 90곳의 공관병 100여명에 대한 현장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육군은 이날 "이번 조사는 공관병을 운영하고 있는 육군의 모든 장성급 부대가 대상"이라며 "감찰·인사·편제·법무·헌병전문요원 등 20명으로 구성된 통합점검팀을 편성해 인권침해,사적운용, 기본권 보장, 제도개선 사항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조사대상은 공관 90개소, 공관병 100여명"이라며 "지역별로 나눠서 동시에 실시할 예정이며 1주일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 파문이 일파만파되자, 육군은 공관병 운영실태에 대한 전수조사에 선 배경이 됐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