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심했다”며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그러면서 “나는 안철수 전 대표의 측근이 아니라 경쟁적 동지관계”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 전 대표와의 후보단일화에 대해서도 “어차피 결선투표가 있으니 고민할 필요가 없다”며 “노선이 같다고 단일화할 필요가 무엇이 있나. 결선에 경쟁력이 있는 사람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부대표가 후보 등록을 마치면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을 포함해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자는 4명이 됐다.

친안 인사인 이 의원의 출마로 안 전 대표의 과반 득표 가능성이 떨어져 당권 도전에 험로가 예상된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