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1037억 원으로 조사됐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총 1037억 원으로 월평균 피해액은 약 173억 원, 1년 전(160억원)보다 13억원(8.1%) 늘었다. 다만 1~6월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월평균 3674건으로 전년 대비 150여건 줄었다.

금감원은 이와 관련해 “정부기관 사칭형에서 대출빙자형으로 전환되면서 건당 피해 규모가 크게 증가한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주로 저금리 대환대출을 빙자해 기존 대출금 상환을 사기범의 통장으로 유도하는 수법을 쓴 것.

정부기관 사칭형은 20~30대 여성이 전체 피해자 수의 절반 이상(51.9%)이었고, 대출빙자형의 경우 대출 수요가 많은 40·50대의 피해 비중이 60.7%를 차지했다.

대포통장은 2015년 이후 감소하는 추세다. 상반기 중 대포통장 발생 건수는 월평균 3497건으로 전년 대비 10.0% 줄었다.

다만 제2금융권 중 새마을금고(7.1%)·우체국(10.9%)은 대포통장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등 풍선효과가 발생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