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식품의약품 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생리대 안정성 논란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안감 확산에 따라 생리대 제조업체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24일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 생리대를 생산하는 제조업체 중 시중 유통량 대부분을 차지하는 생리대 제조업체 5곳 유한킴벌리, 엘지유니참, 깨끗한나라, 한국피앤지, 웰크론헬스케어 등에 대한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식약처는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반사항이 확인되는 경우 행정처분 및 해당 제품 회수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접착제 과다 사용 여부 등 원료 및 제조공정이 허가받은 대로 제조되고 있는지 여부 ▲업체의 원료, 완제품 품질 검사 철저 수행 여부 ▲제조·품질관리 기준 준수 등이다.

또 산부인과 전문의,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전문가 회의를 오는 25일 개최해 생리대 안전관리 조치사항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해 10월부터 생리대 함유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물질 104종(휘발성 유기화합물 86종, 농약 14종) 및 인체 위해성 등을 밝히기 위한 연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