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9일 새벽 동쪽으로 발사한 불상 탄도미사일과 관련 "비행거리는 2700여km이고 최대고도는 550여km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북한은 5시 57분경 평양시 순안일대에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동쪽방향 일본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발사했다"며 "세부사항은 한미 당국에서 공동 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합참은 "우리군은 북한군의 추가도발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관련 동향을 추적 중"이라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사흘 전인 26일 새벽 6시경에도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쪽방향 김책남단 연안 동해상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한 바 있다.

우리군은 "26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한미 공동평가결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