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올해 2분기 국내 은행의 건전성 지표가 일제히 개선됐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총(자기)자본비율은 6월 말 현재 15.37%으로 전분기 대비 0.23%포인트 상승했다.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 역시 13.25%, 12.72%로 각각 0.28%포인트, 0.26%포인트 올랐다.

2분기 총자본비율이 오른 배경은 총자본 증가율이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을 웃돌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위험가중자산은 환율 상승 및 현물 출자 등에 따른 익스포져 증가 영향을 받아 신용위험가중자산을 중심으로 1.36%(19조원) 늘어 1415조원을 기록했다. 총자본은 당기순이익과 유상증자 등 자본 확충으로 보통주자본을 중심으로 2.93%(6조1000억원) 증가, 217조원을 기록했다.

은행별로는 씨티은행이 18.96%로 총자본비율이 가장 높았다. 케이뱅크(17.38%), SC제일은행(16.84%) 등을 기록했다.

반대로 수출입은행은 조선·해운업종 기업의 채권을 많이 보유해 총자본비율이 12.42%로 가장 낮았다. 제주은행도 13.38%로 하위권이었다.

은행지주는 KB(15.47%)의 총자본비율이 가장 높고 JB(12.13%), DGB(12.80%), BNK(12.91%)가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