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한국 대표 국제영화제로 자리잡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는 10월 12일 개막을 앞두고 제22회 공식 포스터를 발표했다.

31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올해를 빛낼 공식 포스터는 70년대 한국현대미술에서 중추적 역할을 해온 한국추상화의 거장, 단색화의 대가 정상화 화백의 작품을 원화로 완성됐다.

특히 단순함의 절정에 이른 정상화 화백의 작품은 무엇보다도 형식미를 절제하고 본질에 다가서고자 하는 철학적인 통찰력이 작품을 관통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작품 속 푸른 빛의 단조로운 패턴들은 단순하고 똑같아 보일 수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결코 같지 않은 다른 색채와 형태의 파편들이 모여 있음을 발견할 수 있어 전체적으로 볼 때 하나로서의 일체감과 깊이가 느껴진다.

마치 부산의 아름다운 바다와 힘차고 젊은 기운들이 뒤엉킨 듯한 푸른 빛의 단색화는 보기만 해도 깊은 웅장함과 광활한 에너지가 흐르는 듯한 느낌을 전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흰색에서 점점 짙어지는 푸른빛을 가득 머금은 이번 포스터는 22년의 시간 동안 깊이를 더해가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성장한 부산국제영화제의 넓고 깊은, 선 굵은 세계관과도 닮아있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22년의 역사를 만들어 온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공식 포스터 선정과 함께 작품 및 해외 게스트 초청, 부대행사 기획 등 영화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