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l정치팀] 문재인 정부의 초대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에 정해구(62)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가 위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정 교수를 정책기획위원장으로 위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정 위원장은 전남 순천 출신으로 명지고를 거쳐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고려대에서 정치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노무현 정부시절 정책기획위 시스템개혁분과의 정치행정위원의 경험이 있다.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정치혁신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인수위원회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위원으로 활동했고,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중이다.

한편 대통령 자문기구인 정책기획위원회는 국가의 중·장기 비전을 제시하고, 주요 정책을 대통령에게 건의하는 역할을 한다. 정부사업의 정책적 타당성을 평가하는 것도 정책기획위의 주요 역할이다. 위원장 1명을 비롯해 50명 이내의 위원들로 구성된다. 위원장 임기는 3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 김병준 국민대 교수 등이 역대 정부에서 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