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학교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범부처 종합대책 수립에 나선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 관련, 관계장관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도종환 문체부 장관, 정현백 여가부 장관,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 이철성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국민들의 뜻을 헤아려 범죄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고, 피해 청소년에 대해서는 보호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지금까지 발생한 폭행사건들의 성격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부처별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관련 정책의 문제점과 한계를 정확하게 분석해 정책의 미비점을 발굴·보강할 예정”이라며 “관계부처 및 전문기관이 함께 학교 안팎의 위기 학생·청소년 비행을 예방하고,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