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감염으로 최장기 입원중이던 '74번 환자' A(73)씨가 투병 2년 만에 숨졌다.

13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자정께 지난 2015년 6월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최근까지 입원 중이던 삼성서울병원 중환자실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메르스 사태의 39번째 희생자다.

A씨는 가족 모두가 메르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부인이 급체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부인(73번 환자)과 함께 메르스에 감염됐다. 이어 병문안을 왔던 만삭의 딸(109번)과 사위(114번)도 화를 입었다.

다행히 A씨의 가족과 딸이 낳은 손자 등은 모두 완쾌됐으나 A씨는 메르스는 완치됐으나 신부전증 등의 후유증을 얻어 장기손상으로 투병 2년여만에 생을 마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