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사흘째인 1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가시돋힌 설전은 이날도 계속됐다.

전날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땡깡, 형제도 아니다” 등 발언에 국민의당은 “누구 맘대로 형제냐, 이름만 더불어다” 등 민주당에 대한 ‘앙금’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김이수 후보자 부결 이후 민주당 책임 떠넘기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오만으로 일관했던 청와대와 무능하고 나태했던 민주당이 자초한 결과임에도 여권에서 어떠한 책임이나 성찰의 한마디가 들려오지 않는다”면서 포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민주당 내 잠복해있던 계파 패권주의 민낯이 드러났다. 자신들은 무조건 옳고 반대하면 모두 틀린 것으로 규정하는 전형적인 선악의 이분법에서 한 치도 못 벗어났다”며 “이것이 바로 국민의당이 그토록 배격했던 계파패권주의다.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을 적으로 모는 진짜 적폐 중에 적폐”라고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는 땡깡이니 골목대장이니 시장 잡배수준의 망언과 궤변만 늘여놓고 있다”며 “‘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누구 맘대로 형제인가. 백번 양보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 번해 준 적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원식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약속을 접었다. 배신했다’ 운운하는데 무엇을 약속했고 무엇을 배신했느냐”며 “기가 찰 노릇이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부결 이후 로텐더홀에서 환호했다는 거짓 선동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비난에 가세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추 대표를 겨냥해 “집권여당 대표의 품격을 눈 씻고 찾아볼 수가 없다.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고 했으며, 우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부결 이후) 호응하고 환호했다는 가짜뉴스를 생산‧유표하고도 사과조차 안 한다.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대상”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름만 더불어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이라며 “이런 구제불능 당과 협치를 기대했던 국민의당이 순진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행해 거친 발언을 쏟아낸 국민의당은 이날 의총에서 정부여당에 대한 향후 대응 방안과 함께 전날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찬반 여부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