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 조속 구성 뜻 모아
문 대통령, ‘인사 문제’ 유감 표명도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굳건한 한미동맹 하에서 한반도에 전쟁 없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주호영(권한대행)·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만찬회동을 한 뒤 이같이 합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각 당의 대변인이 공동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위중한 한반도 안보상황을 타개하고 평화를 회복하기 위해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며 5개항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들은 우선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은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평화와 비핵화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합의했다.

이어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며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포함한 대북 억지력 강화에 노력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한반도에서 전쟁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 북한 핵문제를 포함한 안보 현안을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국회의 초당적 역할이 중요하며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기로 한다”고 합의했다.

끝으로 “여야정은 국정상설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야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만찬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거듭된 인사 논란에 대해 여야 대표들에게 유감 표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전반적인 회동 분위기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이) 인사문제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했다”고 답했다.

회동 분위기에 대해선 “때로는 약간의 긴장과 간헐적인 긴장의 흐름도 있었지만 서로에 대해 역지사지 하는 등 대체적으로는 분위기가 좋았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