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더불어민주당은 사무처 당직자와 제20대 총선 비례대표 대기 순번자 등에게 공공기관이나 정부 산하기관으로 옮길 의향이 있는지 물어봤다는 보도에 대해 "보도 내용과 같은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민주당은 25일 입장 자료를 내어 "정부 부처 파견은 정부 부처와 인사 교류 차원에서 부처에서는 수석전문위원이, 당에서는 관련 담당자가 파견을 가는 형식"이라며 "현재 당직자가 공기업에 파견근무로 간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단 "5월 청와대 파견 희망자와 6월말께 정부 부처 파견자 희망자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파악한 적은 있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은 "공기업 인사는 문재인정부가 민주당정부임을 확인하며 전문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 일이라 할 것"이라고 여지를 열어뒀다.

이춘석 사무총장도 "지금 (당에서) 공공기관에 간 사람이 없고 청와대 7명, 정부부처 2명 갔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사무직 당직자의 전문성 강화 및 업무교류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정부기관 등에 파견할 수 있다. 당헌도 당은 국정운영능력·도덕성 등을 고려하여 국정운영에 필요한 인사를 추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현 대변인은 이를 토대로 "모 일보 보도와 이를 인용한 일부 야당의 지적처럼 낙하산 인사라는 규정은 온당하지 못하다"며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민주당의 적합하고 유능한 당직자들이 일할 수 있는 것은 상식적인 판단에 근거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일보는 민주당이 부국장급 이상 사무처 당직자와 20대 총선 비례대표 대기 순번자 등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공공기관이나 정부 산하기관으로 옮길 의향이 있는지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