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남경필 경기지사는 1일 보수통합의 전제로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통합전당대회를 제안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른정당과 한국당의 통합전당대회를 제안한다"며 "재창당을 위한 '통합전당대회'가 원칙있는 통합, 제대로 된 통합"이라고 강조했다.남 지사는 당내에서 자강파로 분류돼 왔지만 최근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남 지사는 "보수통합을 둘러싼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서로의 셈법 속에 각자도생의 길을 찾아가려는 모습들이 우려스럽다"라며 "이런 '뺄셈의 정치'는 보수가 바로 서기 위해서도, 대한민국 정치 전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통합전당대회에서 보수가 지켜야 할 가치와 새롭게 태어날 통합정당의 진로에 대해 토론하자"며 "모든 정파와 개인이 자신의 주장을 걸고 국민과 당원에게 심판받자"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재창당을 위한 통합전당대회는 진정한 의미의 보수개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통합정당이 과거 보수정당의 과오를 되풀이 하지 않도록 치열하게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