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바른정당 의원 9명이 자유한국당으로의 복귀를 선언하며 보수대통합의 물꼬가 트였지만 한국당 내부에서는 또다른 갈등이 불거질 조짐이다. 바른정당 '복당파'가 한국당 당협위원장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거론되며 원외위원장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바른정당 의원 9명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오늘 바른정당을 떠나 보수대통합의 길에 나선다"며 공식적으로 탈당을 알렸다.

이날 탈당 의사를 밝힌 의원은 김무성(부산 중구·영도구), 강길부(울산 울주군), 김영우(경기도 포천·가평), 김용태(서울 양천구을), 이종구(서울 강남구갑), 정양석(서울 강북구갑), 주호영(대구 수성구을), 홍철호(경기 김포시을), 황영철(강원 홍천군·철원군·화천군·양구군·인제군) 등 9명이다.

이들은 오는 8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9일 한국당에 복당할 계획이다.

한국당의 몸집이 커지며 보수세력의 목소리에도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지만 내부적으로 풀어야 할 과제도 생겼다.

이달 말 당무감사 종료 후 한국당 당협위원장에 대한 물갈이가 진행될 경우 복당파 의원들과 원외위원장간 대립이 수면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탈당을 권고하기도 했던 당 혁신위원회가 인적 혁신을 위해 당협위원장 총사퇴 방안을 꺼내놓을 수도 있다.

어떤 방식으로든 복당파 의원들과 원외위원장들의 자리 다툼이 불가피해 보이는 가운데 현재 분위기는 복당파 의원쪽에 유리하게 흐르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그동안 공식석상에서 "당협위원장은 현역의원이 중심이 되는 게 정치적 관행"이라며 복당을 고민하고 있던 바른정당 의원들을 향해 수차례 러브콜을 보냈다. 복당이 현실화한 만큼 향후 자신의 발언에 대한 책임을 져야하는 상황이다.

원외위원장들은 보수통합이라는 큰 물줄기 속에서 자칫 소수의 피해자가 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당을 친박 세력으로 규정하며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했던 의원들이 1년도 채 되지 않아 백기투항하는 셈인데, 당협위원장이라는 자리까지 넘겨주겠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대고 있다.

현재 복당파 의원들의 지역구에는 안성민(부산 중구·영도구), 김두겸(울산 울주군), 김성기(경기 포천·가평), 오경훈(서울 양천구을), 김진(서울 강남구갑), 양재성(서울 강북구갑), 우신구(경기 김포시을), 한기호(강원 강원 홍천군·철원군·화천군·양구군·인제군) 등 8명의 원외위원장들이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대구 수성구을 당협위원장은 현재 공석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