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상공에서 바라본 단양대교(위)와 적성대교(아래)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단양대교와 적성대교는 남한강을 가로 길러 놓였다. 풍경이 좋아 드라이브 코스로도 유명한 다리다.

특히 2001년 12월에 개통된 단양대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높이(103m)를 자랑한다. 2006년 건설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뽑혔다. 충주호 유람선에서 바라보는 미관이 특히 아름답다.

‘동생’격인 적성대교는 2009년 3월에 개통됐다. 단양대교와 함께 단양지역 관광·물류활성화에 큰 기여를 했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다리에서 투신 자살이 잇달아 ‘자살대교’라는 오명이 붙었다.

사진제공: 서울현대전문학교 드론학과 과정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