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장원용 기자>
“洪, 출당 위한 의총에 ‘의’자도 꺼낸 적 없어”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 문제…“의기투합해 같이 가기로”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친박계 대표 인사인 서청원‧최경환 출당 문제와 관련해 “제 임기동안에는 (출당 절차를 위한) 의총 소집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이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스스로의 결단이나 당 대표 결단으로 (출당 문제를) 맡겨야지 이것을 동료의원으로 하여금 표결로 (결정)하는 것은 안 된다”며 “정치라는 게 늘 얘기하지만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게 아니다. 만약 표결에 부치면 어떻게 되고 안 되면(부결되면) 또 어떻게 되겠느냐. 여러 가지 당 모습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가 (출당을 위한) 의총에 의 자도 꺼낸 적이 없다”며 “그거는 아마 당 대표도 부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그간 친박 청산 작업을 진행하면서 두 의원의 출당 문제를 강하게 언급했고, 현역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출당 작업에 필요한 표결(3/2이상 찬성 필요) 절차를 놓고 의총 소집 여부에 대해 귀추가 주목돼 왔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가 이날 의총 소집에 분명한 선을 그으면서 당내 친박 청산 작업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만으로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날 의총은 친박계 의원 15명이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 절차를 문제 삼으며 소집됐다. 친박계 의원들은 탈당파들이 ‘해당 행위’를 한 만큼 복당을 위해선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고, 홍 대표는 절차적 하자가 전혀 없다고 맞섰다.

이와 관련해 정 원내대표는 “당 대표가 운영을 좀 더 민주적으로 해달라는 등의 (친박계의) 쓴소리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의기투합해 같이 가자는 그런 활력을 불어넣는 의총이었다”며 “홍 대표도 이에 기꺼이 당력을 집중하고 힘을 모아 그런 방향으로 가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는 지난 9일 바른정당을 탈당한 의원 8명 중 강길부, 김용태, 이종구, 정양석, 황영철 의원 등 5명도 자리에 함께 했다. 김무성, 김영우, 홍철호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