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검찰이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과 인테리어 업자 사이 돈거래 정황을 포착하고 불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인테리어 업체 대표 A씨가 이 의원 측에 1억 원을 건넨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를 확보했다. 현재 검찰은 사실관계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 청탁할 목적으로 4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유사수신업체 IDS홀딩스 측 로비 자금을 구 전 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구속된 이 의원 전 보좌관 B씨 수사 과정에서 관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딸 결혼식 문제로 7000만 원을 빌렸으며 현재는 모두 갚은 상태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