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용인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1시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왕복 2차로 도로에서 1.5t 화물트럭과 25인승 마을버스가 정면충돌해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15일 밝혔다.

화물트럭이 안성에서 백암방향으로 달리다가 중앙선을 넘어 마을버스를 들이받은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로 두 차량 운전자가 숨지고, 마을버스 승객 50대 여성이 크게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다행히 버스에 50대 여성을 제외한 다른 승객은 없었다”며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