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의정부 강동기 기자]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는 11월 16일 오전 6시부터~오후 6시30분까지 교통상황실을 운영해 의정부 지역 수험생들의 교통편의를 위한 교통소통 대책을 마련․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수험생 등교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8시 10분까지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66개 노선에 대한 배차간격 단축 운행과 함께 의정부역 등 주요 장소에 개인택시 40대를 배치해 수험생 비상 수송을 전담하고, 몸이 불편한 장애인 수험생에게는 행복콜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전체 응시자는 59만3527명으로, 의정부시는 전년대비 1.9%가 감소한 5075명이 의정부고등학교 등 8개 시험장에서 응시하게 된다.

시험당일 소음방지를 위해 시험장 소재지 권역동은 관내 공사장, 아파트 경비실, 쇼핑몰 등에 협조공문을 발송해 듣기평가 시간대인 오후 1시1 0분부터~오후 1시 35분까지 소음발생 자제를 당부하는 등 수험생들이 안정된 상태에서 수능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활동을 실시하고,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하여 모범운전자회원 및 녹색어머니 연합회원 등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 교통안전 캠페인 및 수험실 입실 안내 등 수험생들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광식 의정부시 교통기획과장은 “8개 시험장의 교통상황 등을 점검하며 수험생들이 그 동안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라면서 시험장까지 불편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