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이범희 기자]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SUV의 인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기존 SUV 시장에서 비교적 낮은 점유율을 보였던 소형과 대형 SUV 시장이 최근 급격히 성장하며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SUV 시장은 2011년 이후 해마다 연평균 16% 가량 성장해 지난해 45만대까지 늘어났으며 자동차 시장 내 점유율은 약 30%에 달한다.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내수시장에서 국산 소형 SUV는 총 10만2682대가 판매됐고 지난해 동기대비 약 36.1% 증가했다. 대형 SUV 또한 지난해 대비 29.2% 늘어난 6만 9217대가 판매됐다.
<홍보팀>
소형 SUV의 인기가 급상승한 이유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 젊은 층의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쌍용차 티볼리 브랜드는 소형 SUV 시장 대표주자로 불린다. 2015년 1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약 15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올해 월평균 약 4,600대를 판매하며 오랜 기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뛰어난 가성비와 독보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업그레이드와 편의사항 확대 등을 통해 일찌감치 시장을 선점한 것이 주효했다.

대형 SUV 시장 역시 최근 신차 출시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저유가와 레저문화 확산 등으로 인해 수요가 증가하며 활기를 띠고 있다.
<홍보팀>
쌍용차가 지난 5월 야심차게 출시한 G4 렉스턴은 현재까지 누적 1만대 이상, 월 평균 약 1877대를 판매하며 대형 SUV 시장 1위를 차지해 대형 SUV 전체 판매 증가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G4 렉스턴은 쌍용차가 한국시장에서 대형 프리미엄 SUV의 부활을 알리는 모델로 출시 전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합리적인 가격대에 세계 최초로 초고강도 기가스틸을 적용하고 쿼드프레임 차체 구조와 다양한 첨단기능을 갖췄다.

이러한 트렌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각 국가 자동차 시장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SUV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을 비롯해 최근 SUV 성장세가 가파른 유럽 등에서도 소형과 대형 SUV 시장이 특히 각광받고 있다.

자동차 데이터분석기관 Motor Intelligence에 따르면 올 1월부터 9월까지 미국의 SUV 시장은 전년동기 대비 0.7% 늘어났다. 세그먼트 별로 살펴보면 소형 SUV 시장은 5.2% 증가했으며 대형 SUV 시장 역시 2.7% 늘어났다.

유럽은 올해 약 400만대가 넘는 SUV가 판매되며 10년 전 대비 약 3.5배 증가해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28%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소형 SUV 는 전년대비 약 21% 증가했으며, 소형차를 선호하는 유럽의 특성상 일반적인 대형 SUV 는 약 12% 감소했으나 프리미엄 대형 SUV 의 수요는 오히려 22% 증가했다. (JATO Dynamics 조사 결과)

쌍용차는 소형과 대형 SUV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티볼리와 G4 렉스턴을 앞세워 시장 내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내수시장에서 9,465대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내수 3위를 탈환하는 기염을 토했다. 향후에도 지속적인 모델 업그레이드와 공격적인 마케팅, 수출 확대 등을 통해 실적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글로벌 시장 전반적으로 SUV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SUV 전문기업인 쌍용차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며 “뛰어난 상품성을 기반으로 해외 수출 물량 확대를 통해 글로벌 SUV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