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두산베어스 신인 선수단이 지난 2일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 사랑의 빵 나누기 봉사활동에 참여해 손수 만든 빵을 서울시내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이 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두산베어스 선수들은 곽빈, 박신지 등 올해 지명된 신인 선수 11명이다. 선수들은 서울지사 1층 빵나눔터에서 시나몬 브레드와 영양찰떡을 만들었다.

사랑의 빵 나누기 봉사활동에 참가한 곽빈 선수는 “동기들과 함께 이웃을 도울 수 있어서 기뻤다. 프로 생활을 하며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며, “오늘 만든 빵이 맛있다는 얘기를 들으면 더 기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