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핀에어가 북유럽 감성이 강화된 새로운 기내 서비스를 6일 발표했다. 핀에어는 항공기 객실을 마리메꼬 디자인으로 적용하고 기내식 메뉴와 커피 서비스, 비즈니스 클래스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마리메꼬 디자인은 A350 항공기 좌석 커버, 베개, 담요, 식기까지 객실 전체에 적용돼 핀에어의 북유럽 정체성을 강조했다. 새로운 기내 인테리어는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커피 서비스는 특히 주목할 만하다. 두 번의 식사 사이에 카렐리안 파이, 시나몬 번, 커피 케이크 등 핀란드 전통 간식과 함께 커피가 제공된다. 내년 2월 7일부터 서울, 도쿄, 상하이 장거리 노선에 최초로 도입된다.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식은 보퀴즈 도르 요리대회에 스웨덴 대표로 출전해 수상한 토미 밀리마키 셰프와 협업해 만들었다. 겨울 메뉴로 그물버섯과 서양배에 돼지감자를 곁들이고, 샐러리 뿌리, 케일과 함께 소고기찜을 제공한다.

이코노미 클래스 기내식도 새로워진다. 국가대표 요리팀 소속이자 핀에어의 현 시그니처 메뉴 셰프인 애로 보토넨이 새로운 메뉴를 개발했다. 마리네이드한 감자 샐러드, 구운 순무와 함께 제공하는 양고기 요리, 치즈 커드 케이크 메뉴가 2월 7일부터 헬싱키발 장거리 이코노미 클래스에서 제공된다.

김동환 핀에어 코리아 지사장은 “늘어나는 고객 수요에 맞는 수준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핀에어의 북유럽 감성과 경험을 함께 전하기 위해 고민한 결과를 2018년 2월 7일부터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특히 커피 서비스는 한국 고객들에게 제일 먼저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