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경상북도지사)은 7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 간담회’를 개최,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지방의 뜻을 모았다.(왼쪽브터 이환설,양준욱,김관용,박성민)
- 4대 협의체, 지방분권 개헌의 골든타임 맞아 추진동력 확보 위한 협력체계 구축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김관용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경북도지사)은 7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 간담회’를 열고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지방의 뜻을 모았다.

이날 간담회에는 광역 및 기초 행정기관과 입법기관 4대 협의체장인 김관용 협의회장을 비롯한 양준욱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서울특별시의회의장), 박성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울산광역시 중구청장), 이환설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장(경기도 여주시의회의장)이 모두 참석해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지방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줬다.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은 지방분권을 둘러싼 정부와 국회의 최근 동향을 보고 받고,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특히 30% 정도의 개헌특위 자문위원들이 ‘지방분권국가 천명’에 반대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공동대응을 모색했다. 또한 지방분권 개헌에 소극적인 개헌특위와 국가 권력구조 개편에만 관심이 있는 중앙 정치권에 대해 지방분권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이어 4대 협의체 차원에서 국회·국민·언론의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국회와 국민이 주목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들을 논의했다.

김관용 협의회장은 “내년도 예산 심의 등 지역 현안이 산재해 있는 바쁜 시기에 먼 길을 와 주신 전국시도의회협의회장, 전국시장군수협의회장,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한다”며, “지금이 지방분권국가 실현을 위한 지방분권 개헌의 골든타임”임을 강조하고 아울러 “이 기회를 실기(失期)하지 않도록 ‘자장격지(自將擊之)’의 의지로 지방 대표들이 적극적이고 강력한 공동대응 활동 할 것”을 요청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개헌특위 홈페이지 ‘나도 한마디’ 코너를 통한 적극적인 의견 개진, 개헌관련 공동성명서 발표·국회의장 및 개헌특위 방문, 지방분권 개헌에 온 국민의 의지를 담기 위한 ‘1000만명 서명 운동’개최 등, 온·오프라인 상에서 더욱 적극적인 분권개헌 촉구 방안을 제안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지난 10월 26일 전남 여수 지방자치박람회장에서 개최된 ‘지방 4대 협의체장 간담회’에서 김 지사가 정례적인 간담회의 필요성과 경북에서 차기 간담회 개최를 제안한 데에 따라 개최됐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