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한 3박4일 간의 중국 공식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공항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이 나와 배웅했다.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취임 7개월만에 방중이 성사됐다. 시 주석의 초청으로 국빈자격으로 베이징·충칭에 이르는 3박4일 중국 방문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중국에 정착한 동포들과의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이어 우리나라 경제인들과 한·중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연설을 한다.

중국 방문 이틀째인 14일은 이번 순방의 하이라이트인 시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열리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중국이 경제 통상 분야에서 두드러진 협력을 보여 왔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오후에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리는 공식 환영식 참석한다. 이어 확대 정상회담, 양해각서(MOU) 서명식, 소규모 정상회담, 국빈만찬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교류의 밤 행사도 이어진다.

방중 셋째날인 15일 오전 문 대통령은 베이징 대학에서 연설을 한다. 이어 우리의 국회의장 격인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잇따라 면담한다.

총리는 중국 권력서열 2위, 장 위원장은 3위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던 필리핀 마닐라에서 리 총리와 면담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중국 핵심 인사들과의 만남을 마치고 이날 오후 충칭으로 이동한다.

중국 방문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한·중 제3국 공동 진출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한 뒤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서기와 오찬 회동을 갖는다. 충칭은 시 주석의 대외경제정책 '일대일로'(一帶一路)의 거점지역이다. 천 서기는 중국의 차세대 권력으로 꼽히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현대자동차 제5공장인 충칭공장을 방문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후 귀국길에 오르며 3박4일간의 중국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친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