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꿈의숲아트센터는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따뜻하고 신나는 공연'꿈의숲 겨울이야기'을 준비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가족 음악회, 재즈 콘서트, 어린이를 위한 퍼포먼스까지 볼거리가 풍성해 골라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종문화회관에서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연과 어울림을 이루는 ‘꿈의숲 아트센터’는 공연장, 미술관, 갤러리 및 편익시설로 이루어져 있다. 이곳은 문화와 예술이 숲속의 나무에서 나오는 신선한 공기퍼럼 시민들에게 자연스럽게 다가갈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뿐만아니라 소극장 규모의 콘서트홀과 퍼포먼스홀 그리고 야외극장을 활용해 수준 높은 클래식 및 대중음악 공연, 야외 영화제 등 다양한 자체 기획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오는 23일에는 피아니스트 송영민의 해설로 서울비르투오지 챔버 오케스트라와 소프라노 최주희가 영화음악, 캐롤 메들리, 클래식 명곡을 들려주는 ‘크리스마스 가족 음악회’가,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과 재즈-탱고 밴드 라벤타나가 선보이는 환상의 콜라보레이션 ‘크리스마스 재즈 콘서트’가, 휴일의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유쾌한 드로잉 서커스와 타악 퍼포먼스를 꾸며지는 ‘아이들을 위한 신나는 크리스마스 축제’가 차례로 펼쳐진다. 재즈, 크리스마스 캐롤, 영화음악, 신나는 퍼포먼스 등 연령, 취향에 맞게 다양하게 선택할 있는 3색의 공연은 따뜻하고 낭만적인 겨울 추억을 선사해 한 해를 풍성하게 마무리하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

가장 먼저 친숙한 영화음악에서부터 클래식 명곡, 크리스마스 캐럴 모음곡까지, 모두에게 익숙한 음악들로 꾸며지는 <크리스마스 가족 음악회>는,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누구나 떠올리는 곡들인 ‘넬라 판타지아’, ‘오! 홀리 나이트’, 영화 ‘시네마 천국’, ‘미션’ 속 OST 그리고 캐롤까지 환상적인 레퍼토리로 연말 가족 모두를 위한 가장 행복한 콘서트를 선보인다. JTBC 드라마 <밀회> 이선재역의 실제 피아니스트 송영민의 따뜻한 해설과 스페셜 연주,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이 출련할 예정이다. 서울 비르투오지 챔버 오케스트라의 풍성한 사운드와 소프라노 최주희의 노래로 꾸며지는 가족 음악회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기에 알맞은 프로그램으로 기획 되었다.

이튿날인 24일에는 크리스마스 이브날 답게 로맨틱한 순간을 선사하는 매력적인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과 재즈와 탱고를 넘나들며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사운드를 전해줄 예정이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 보컬리스트로 손꼽히는 ‘웅산’과 고풍스러운 탱고 음악을 들려주는 ‘라 벤타나’, 두 뮤지션이 한 무대에 올라 대중성과 예술성의 완벽한 조화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뮤지션 웅산은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로서 일본과 한국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수려한 외모와 중저음의 농염한 보이스로 객석을 압도하며 예술성과 대중성이 담긴 섬세한 발라드부터 강한 비트의 노래까지 모든 장르(블루스, 펑키, 라틴)를 그가 가진 특유의 감성으로 혼을 담아 노래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25일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유쾌함과 웃음 가득한 퍼포먼스, 여기에 예상을 뒤엎는 반전의 묘미로 아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공연이 예정돼 있다. 서커스와 풍선 퍼포먼스, 여기에 드로잉 서커스를 더해 마술쇼보다 더 놀랍고 신기한 미술쇼를 선보이는 크리키키브라더스. 다양한 타악기 퍼포먼스로 동요, 애니메이션 메들리, 멜로디봉 퀴즈, 마칭 퍼레이드로 폭소만발 뮤직쇼를 보여주는 잼스틱. 전시 관계자는 “두 팀이 만들어 내는 기상천외한 ART & MUSIC SHOW는 가족들에게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로 기억될 것이다” 고 밝혔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