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장에 신태섭 동의대학교 교수를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방통위는 비상임 이사에 김은경 경성대 교수, 손애경 글로벌사이버대 교수, 신선호 광주전남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이사를 각각 임명했다.

신 이사장은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주요 경력으로 참여정부 시절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이사, 한국방송공사(KBS) 이사를 지냈다. 현재 민언련 대표를 맡고 있다.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3년으로 26일부터 2020년 12월25일까지다. 신임 비상임 이사의 임기는 2년으로 26일부터 2019년 12월25일까지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사장 선임은 공모를 통해 지원한 10명의 후보자에 대해 임원추천위원회가 서류 및 면접심사를 실시하고 복수의 최종 후보자를 이효성 방통위원장에게 추천하는 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시청자미디어재단 신임 이사장 및 비상임 이사 임명을 통해 시청자가 중심이 되는 미디어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