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고 북한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후속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당국회담 뜻을 밝힌 것은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남북관계 개선이 북핵문제 해결과 따로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외교부는 남북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우방국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