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국정농단 사건과 대기업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지난해 기소돼 재판을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새해 첫 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 인권유린 중단 및 무죄 석방 천만인서명운동본부' 등 보수단체 5000명(주최 측 추산)은 6일 오후 2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에서 태극기집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했다.

집회에는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박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았던 서석구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조원진 대표는 "죄 없는 박 전 대통령 등 뒤에 칼을 꽂은 유승민과 김무성은 배신자다"라며 "그들만 아니었어도 대통령이 탄핵되고 대한민국이 좌파 독재정권에 넘어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동안 이들은 "현 정부 정치보복 중단" "박 전 대통령 탄핵 무효" 등을 외쳤다.

한편 이들은 반월당네거리~중앙네거리~공평네거리~종각네거리~삼덕네거리~방천시장 구간을 돌며 거리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