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고대영 KBS 사장 해임안이 10일 이사회에 상정됐다.

KBS 이사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KBS 본관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고 사장 해임 제청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15일까지 고 사장에게 서면 의견서를 받고, 원하면 직접 이사회에 참석해 소명하게 했다.

다음 이사회에서는 고 사장 소명 내용에 관해 논의, 다시 한번 이사회 일정을 잡아 고 사장 해임안을 최종 처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여야 구도가 뒤바뀐 후 처음 열리는 이사회였다. 방송통신위원회가 4일 강규형 이사 해임으로 공석이 된 여권 몫 이사 자리에 여권 성향 김상근 목사를 추천, 여야 구도가 6대 5로 반전됐다.

고 사장과 함께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이인호 이사장은 지난 6일 모친상을 당해 출석하지 않아 변석찬 이사가 대행했다.

앞서 권태선·김서중·전영일·장주영 등 여권 이사들은 지난 8일 'KBS에 대한 국민 신뢰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고 사장의 노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KBS가 공영 방송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고 사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며 해임안을 제출했다.

해임안에는 방송 공정성·공익성 등 KBS 신뢰도 훼손, 파업 장기화 상황에서 조직 관리 및 운영 능력 상실 등 등 6가지 사유가 담겼다.

한편 고 사장은 이사회 직후 공식 입장문을 발표, "여권 다수로 재편된 이사회가 정해진 수순대로 해임 결정을 내릴 경우 결코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은 '이사회의 해임안 상정과 관련한 KBS 사장의 입장'이라는 글에서 여권 이사들이 해임 사유로 삼은 항목들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정부 여당 추천 이사들이 언급한 KBS 사장 해임 사유들은 모두가 허위이거나 사실 관계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억지 주장들로서 설득력이 없다. 여권 이사들이 내건 해임사유 그 어느 하나도 받아들일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력을 등에 업은 이사회의 해임 시도는 성공할 가능성이 높지만 영원히 성공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정권을 잡았다고 임기가 남은 공영방송 사장을 강제로 해임하고 자기 편 사람으로 채우려는 행위에 대해 역사는 방송 독립과 언론 자유를 짓밟은 폭거로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