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대북 강경파인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강하게 비판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그레이엄 의원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북한에 대해 예전과 똑같은 함정에 우리가 걸려들고 있다는 두려움이 든다"며 "강하게 말하다가 결국에는 눈을 깜빡거리는(물러서는 함정)"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김정은을 올림픽에 초청하는 것보다 더 나쁜 혼돈된 메시지를 생각할 수없다. 그(김정은)는 '내가 얼마나 더 나쁘게 굴 수있지?'라고 생각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의원은 또 "러시아를 (올림픽에) 금지시키는 것은 이해할만 하다. 하지만 올림픽 정신에 벗어난 행동을 한 또다른 국가가 있다. 바로 북한이다. 나는 북한과 대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상관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지구상에서 가장 야만적인 지도자를 합법화하는 데에는 심각하고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레이엄 의원은 앞서 지난 2일 트위터에 만약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면 미국은 불참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