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국토교통부는 벤츠, 아우디, 폭스바겐, 스바루, 다임러트럭 등 업체에서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 32개 차종 1만679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한다고 1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벤츠 E 200 등 24개 차종 8548대의 차량은 3가지 리콜을 한다.

그 가운데 벤츠 A 200 CDI 등 12개 차종 1857대는 조향장치 내 부품 결함으로 사고가 나지 않았는데도 에어백이 터질 수 있다.

벤츠 S 350dL 등 8개 차종 48대는 전자식 조향장치(전기모터의 힘으로 조향을 돕는 조향보조장치) 내부 전자회로의 결함이 발견됐다.

벤츠 E 200 등 4개 차종 6643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고, 조향장치 관련 2가지 리콜은 11일부터, 안전벨트 프리텐셔너 리콜은 12일부터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아우디 Q5 및 폭스바겐 폴로 등 4개 차종 6526대, 다임러트럭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스프린터 46대, 스바루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아웃백 등 3개 차종 1677대는 에어백(다카타 社)이 터질 때 발생한 파편이 운전자를 다치게 할 수 있다.

다임러트럭 및 스바루 대상차량은 12일부터, 아우디 및 폭스바겐 대상차량은 20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리콜 시행 전 차량 소유자가 자비를 들여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각사로 문의하면 된다. 국토부는 홈페이지에서는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