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자유한국당은 10일 UAE(아랍에미리트) 특사논란과 관련해 청와대가 야당 지도부에 설명을 했다고 밝힌 유인태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당 지도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당무감사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지난 3일 유인태 전 의원이 방송 인터뷰에 출연해 '그쪽이 또 왕정국가고 해서 얘기를 하면 신뢰가 깨질까봐 야당 지도부에는 아우트라인(outline·윤곽)은 설명을 했대요', '한병도 정무수석을 통해서 대충은 설명을 좀 해서 그 자리에서 이해를 하는 것 같더라고. 그렇게 얘기를 들었습니다'라고 발언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한국당은 "하지만 유인태 전 의원이 언급한 야당지도부인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UAE 방문과 관련해 임 실장이나 한 수석을 통해 어떠한 설명을 들은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공공연히 허위 사실을 적시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한국당 지도부가 UAE 특사 방문과 관련해 대략적인 얼개 정도를 설명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정치적인 공세를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도록 만들어, 당 지도부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