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국제 비영리 청소년 교육기관 ‘JA KOREA’와 ‘씨티-JA 특성화고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12일 서울 중구 씨티은행 강당에서 열었다. 이날 씨티재단은 후원금 4억4000여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씨티-JA 특성화고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은 씨티은행 임직원 및 JA Korea 직장인 강사단이 특성화고 학생들의 성공적인 취업과 직장생활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참여 학생들은 총 6교시에 걸친 수업을 통해 사회진출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을 받는다.

이후 학생들은 3박4일의 취업역량강화 워크숍을 통해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에 대한 코칭과 모의면접 참여 등 취업에 필요한 실질적인 교육도 받는다. 워크숍에는 씨티은행 임직원을 포함한 직장인 강사단이 참여해 소규모 그룹 컨설팅을 통한 멘토링과 다양한 산업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에 시작돼 지금까지 전국 14개 지역 65개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현재까지 17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올해 상반기에 진행되는 5기 워크숍에는 지난해 하반기 취업역량 강화교육을 수료한 전국 소재 특성화고 학생 3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