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일년 중 가장 춥다는 대한(大寒)을 닷새 앞둔 15일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에 많은 등반객들이 찾아와 한껏 깊어진 겨울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지난주 한라산에는 9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44.7㎝ 폭설이 내려 13일까지 입산이 전면 통제된 바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